신생아 태열 알고 예방 관리하기

태어난 지 2~3개월 된 신생아 아기에 경우 발생할 수 있는 태열은 뱃속에 모체로부터 전해진 열독이 붉게 나타나는 피부질환에 일부로 초기기에 관리를 해주는 것이 만성으로 이어지지 않아 미리 알고 예방하는 것이 좋습니다. 신생아 태열 원인부터 알고 초기부터 관리하는 예방 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신생아 태열이란?

아기가 뱃속에 있을때 엄마로부터 전해진 열로 인해 생후 2~3개월 후부터 발생하는 피부에 열꽃처럼 올라오는 피부 트러블을 의미합니다. 보통 얼굴과 머리 쪽에 가려움이나 건조한 증세가 나타나며, 심해질 경우 몸 쪽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으니 초기에 관리만 잘한다면 미리 예방할 수 있습니다.

 

태열 뱃속에 있을 때부터 조심해야 된다?

일명 태열 중독 모체로부터 받은 열이 아이에게로 전해져서 발생하는 열독 증세로 아기가 태중에 있을 때 몸에 좋지 않은 맵고 짠 음식들을 섭취하거나 스트레스 등 화가 몸에 쌓이는 경우 이 나쁜 기운이 아이에게도 축적되어 생후에 열독으로 배출하게 됩니다. 미리 모체도 열이 축적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태열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이미 붉게 번진 신생아 태열 관리법은?

신생아 태열 없애는 방법 관리법 예방법

가벼운 경우엔 발생한 후 사라질 수 있는 피부병기도 하지만 방치하거나 극심한 경우 초기에 관리를 잘해주어야 아기의 괴로운 가려움 통증 및 보챔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태열 관리법은 크게 아기에 면역력을 지켜주는 방법으로 생각하면 이해가 편합니다. 자세한 관리법은 아래와 같습니다.

  • 온습도 유지 (온도 : 22~26도 / 습도 : 50~60%)
  • 피부가 건조하지 않게 보습제 사용
  • 하루 한 번 미지근한 물로 목욕 (저자극 보습용 바디워시 사용)
  • 피부에 닿는 모든 제품(옷, 침구류 등)에도 화학 세정제가 들어가 있지 않은 것을 사용 (순면 사용)
  • 유제품을 피하며, 모유 수유일 경우 엄마도 밀가루, 튀김 등 몸에 좋지 않은 음식은 섭취 금지
  • 저자극 세정제 및 천연 제품들을 사용

 

신생아 태열 “이것”만 있어도 예방된다?

피부 질환이므로 아이가 가려움증에 더 괴롭지 않게 보다 저자극 성인 천연 재료 위주로 된 상품들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은 관리법이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피부 열 배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음식 및 제품들로 면역력을 높이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태열과 헷갈릴 수 있는 증상은?




“신생아 여드름”

같이 발병될 수 있는 피부질환으로 “신생아 여드름”이 있을 수 있습니다. 보통 생후 30일 이내 발병이 되며, 태열같이 얼굴에 여드름 형식으로 발병되지만 2개월 이내라면 신생아 여드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여드름은 모체에서 받은 남성호르몬이 증가하여 발생되는 것으로 일반적인 여드름 질환이며, 보통 모체 호르몬 영향력이 줄어드는 3개월 즘 점차 나아질 수 있습니다. 여드름 일시 보습제를 많이 바르게 되면 오히려 악화될 수 있으므로 태열과 헷갈리지 않도록 미리 전문가 소견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땀띠”

땀이 나면 발생하는 땀띠는 태열과 비슷하게 가려움증과 따가운 증상이 나타납니다. 땀이 날 때 발생되는 증상이므로 실내를 쾌적하고 땀이 날 경우 잘 씻겨 줘서 피부에 노폐물이 쌓이지 않도록 관리가 중요합니다. 태열 관리법과 비슷하게 피부 관리를 잘 해주는 것이 중요하므로. 흡습성 있는 옷을 입거나, 수딩젤을 발라주면 예방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연고 사용은 다른 증상과 정확하게 판단이 어려울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가 소견을 들으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관리만 잘해 준다면 쉽게 호전될 수 있는 신생아 태열이지만 증상을 잘 알지 못하고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다면 아기가 가려움증으로 오랫동안 호소할 수 있으므로 초기 면역력이 약한 시기에 환경을 쾌적하게 잘 관리해 주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겠습니다.

 

쿠팡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수 있지만 구매자에게 추가 비용이 발생하지는 않습니다




Leave a Comment